성령강림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영성관은

긴 침묵을 깨고 

손님을 맞이했답니다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‘베네딕도 성인과 함께 하느님을 찾는 여정’이라는 주제로

수녀님들이 30일  피정을 시작하였거든요

 

 

 

 

 

 

하루빨리 코로나가 종식되어

우리 신자분들도 영성관을 찾아주실

그 날을 손 꼽아 기다립니다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성령강림대축일을 축하드리며

성령의 은혜 가득히 받으세요 : )

 

 

부활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꽃밭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영성관 앞 빈터에

꽃밭을 만들었어요

피정오시는 분들이

소소한 기쁨 속에

하느님을 만나게 되기를 바랍니다

 

 

 

 

봄맞이

 

 

\

 

 

 

코로나로 인해

온 세상이 주춤하고 있는 시간

하느님을

목말라하고 있을

우리 교우분들을 기억하며

영성관 주변에 꽃을 심었답니다

 

 

 

가을묵상3

가을묵상2

가을 묵상1

하늘을 담았어요~

하늘

장미 다육이

영성관 현관 앞에 살고 있는 식구들이 있다.

채송화, 수국, 포이센치아, 다육이등……

그 가운데 정확한 이름은 모르지만  장미꽃을 닮은 다육이가 있다.

그래서 ‘장미 다육이’라고 부르고 있다.

비가 온 뒤에 물을 머금은 장미 다육이의 얼굴은 지나가는 이들의 발길을 멈추게 한다.

소리가 없는데도, 그 모습 하나에 사람들의 발걸음은 장미 다육이 옆으로 가고 있다.